언제 어디서나
기억하고 싶은 마음
가방 한편에 넣어두고 꺼내보는 강덕경 할머니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