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고 또 피는
붉은 마음으로, 무궁화

활짝 핀 무궁화의 속을 들여다보면, 꽃 속에 또 다른 붉은 꽃이 붉은 마음처럼 들어있는 듯합니다. 그런 무궁화는 자신의 상처를 드러내는 귀한 용기를 가진 김학순 생존자를 떠오르게 합니다. 무궁화는 밤사이 꽃이 져도 다음 날 아침이면 다시 활짝 피어납니다. 살아계신 동안 일본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외치셨던 김학순 생존자는 아름답고 당당하게 피어난 한 아름의 ‘무궁화’를 닮으셨어요.

무궁화
김학순 생존자

1924년 만주에서 독립운동가의 딸로 태어나신 김학순 생존자. 백일도 되기 전에 아버지가 돌아가신 다음에는 평양에서 성장하셨습니다. 17살 때 중국으로 일하러 갔다가 일본군'위안부'로 끌려가셨고, 힘든 생활을 하시다 우연히 한국 사람을 만나 겨우 위안소를 탈출하셨습니다.

남편이 된 그분과 함께 중국 곳곳에서 장사를 하시면서 생활하셨고, 광복 이후 한국으로 돌아와 어려운 삶을 이어가셨습니다. 그러던 중 1990년 일본이 '일본군은 위안부 문제에 관여하지 않았다.'라고 발표하자 김학순 생존자께서는 1991년 8월 14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자신이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였음을 증언하셨습니다.

“언젠가는 이 사실을 밝혀야 하니까.”

“언젠가는 이 사실을 밝혀야 한다는 맘을 항상 품어 왔습니다. TV에서 일장기만 보아도 울렁거리고 정신대 정자만 들어도 숨이 콱 막혀서 꼭 한을 풀고 싶었습니다. 지금도 이렇게 시퍼렇게 살아 있는 것은 피맺힌 한을 풀지 못해서입니다. 내 청춘을 돌려주십시오.”

이후 수요시위를 비롯한 다양한 활동에 앞장서서 참여하시고, 직접 관련 연극에도 출연하시며 열정적인 삶을 사셨습니다. 8월 14일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은 김학순 생존자께서 최초 증언하신 날짜입니다.

*김학순 생존자께서는 1997년 12월 16일 별이 되셨습니다.

무궁화B 핑크


배경화면 다운로드

다운로드

무궁화B 스카이블루


배경화면 다운로드

다운로드

무궁화A 바이올렛


배경화면 다운로드

다운로드

무궁화A 핑크


배경화면 다운로드

다운로드

무궁화A 스카이블루


배경화면 다운로드

다운로드

무궁화 비비드


배경화면 다운로드

다운로드

무궁화 퓨어


배경화면 다운로드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