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어디서나
기억하고 싶은 마음
클래식한 디자인에
강덕경 할머니의 이야기를 담은 폰케이스